전체메뉴
광주 찾은 우원식 “지역현안 3대 법안 3월 국회 처리해야”
2021년 02월 25일(목) 22:00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우원식 의원은 25일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광주·전남 3대 현안 법안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아특법)·한국에너지공과대학·여순사건 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촉구했다.

우 의원은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주·전남 3대 현안 법안이 이제는 분명한 결과를 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전공대 특별법에 대해 “야당은 에너지 공대를 돈 먹는 하마로 여기나 세계적인 RE100(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 추세에 비춰볼 때 오히려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될 수 있음을 모르는 것이다”며 “내년 3월 개교 일정을 고려하면 최소한 3월 내에는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 특별법과 관련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개관 후 1000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문화 수도 광주의 상징으로 자리 잡은 만큼 업무 혼란을 신속하게 바로잡고 정상적인 국가 기관으로의 전환을 위해 신속한 처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에 대해서는 “국가폭력에 의한 아픈 역사를 더는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최근 4·3특별법이 소위 문턱을 넘은 만큼 결을 맞춰 속도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AI(인공지능) 광주 비전을 실현해 골고루 잘 사는 균형발전의 모범 사례로 만들겠다”면서 “정부 예산 확대 요청과 인공지능 유망 기업들이 광주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 핵심 현안인 군 공항 이전 문제는 정부가 주도하는 범정부 협의체를 구성해 추진하고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도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홍영표 의원과 차기 당권 경쟁을 벌이는 우 의원은 최근 광주와 전남을 찾아 민심 잡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