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m ‘아이오닉 5’…현대차 전용 전기차 첫 모델 공개
25일 국내 사전 계약
2021년 02월 23일(화) 18:47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가 공개됐다.

현대차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하고 25일부터 국내 사전 계약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세계 최고 수준의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하고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구성할 수 있는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아이오닉 5는 아이오닉 5를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다드 두 가지 모델이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 기준 410~430㎞로,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이내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고, 5분 충전으로 최대 100㎞ 주행이 가능하다.

후륜에 기본 탑재되는 모터는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이며 트림에 따라 전륜 모터를 추가해 사륜 구동 방식도 선택할 수 있다. 롱레인지 사륜 구동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h까지 걸리는 시간은 5.2초다.

이밖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했고, 편의·공조 기술과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안정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이다. 전기차에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 등을 반영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스탠다드 모델 계약 일정과 전체 모델의 확정 가격, 세제 혜택 후 가격은 추후 공개할 방침으로, 사전 계약을 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도 제공한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