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 방식 놓고 하세월
광주시, 24일 중간 용역 보고…공공성vs수익성 놓고 줄다리기 예고
지역 주민들 “더딘 공장 이전, 개발계획에 주민 목소리 배제” 불만
2021년 02월 23일(화) 00:00
일제 강점기 수탈과 산업화의 역사를 안고 있는 광주시 북구 임동 100-1번지 일원(29만3290㎡) 전경. 광주시는 24일 도시기본계획상 상업용지, 도시관리계획상 일반공업지역인 해당 부지의 활용 방안 회의를 갖고 중간용역 결과 등을 공유한다. <광주일보 자료 사진>
주민 4238명이 공장 이전 청원서를 접수한 지 2년 4개월여만에 전남방직·일신방직 부지 개발 구상의 첫 밑그림이 나온다. 역사적 보존을 강조하는 시민사회와 수익을 우선에 둔 개발업체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더딘 공장 이전에 잔뜩 뿔이 난 인근 주민의 반응도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 주민은 오랜 기간 전방·일신방직 가동으로 각종 환경오염 피해는 물론 지역개발 지연에 따른 땅값하락 등으로 막대한 재산피해를 입었다며 신속한 공장 이전과 개발을 요구하고 있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방·일신방직 부지 활용 태스크포스(TF)는 오는 24일 회의를 열어 부지 활용 방안 중간 용역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북구 임동 주민 4238명은 2018년 10월 29일 공장 이전 청원서를 제출했다. 용역 예산이 확보되지 않은 탓에 개발 업체가 용역 비용을 부담했지만, 천득염 전남대학교 교수 등이 참여한 교수 6명 모두 문화재 전문가로 선정해 객관성을 확보했다는 게 광주시의 주장이다.

현재 일부 시민사회에선 이 땅이 일제 수탈의 아픔과 산업화 시기 여공들의 애환이 서린 근대 산업문화 유산이라는 점에서 체험, 교육 공간 등 공공성을 확보한 개발을 요구하고 있다. 또 사실상 마지막 광주 도심 노른자위 땅이라는 점에서, 아파트와 편의 시설 중심의 난개발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출입기자단과 만나 “처음 개발이 논의됐을 때 가장 손쉽고 이익 많이 내는 방법인 아파트 위주 개발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와 TF를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다”며 “예단 말고 믿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문화유산이라고 과도하게 보존하고 시민이 필요한 인프라나 편의시설을 외면해선 안 된다는 의견을 가진 시민도 많다”며 “광주를 사랑하는 방식, 이해관계가 달라 150만 시민 모두가 손뼉 칠 안을 낼 수는 없겠지만 다수 시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치우치지 않고 중심을 잡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개발 예정 업체측도 철저한 전문가 검토를 전제로 보존가치가 있는 근대 산업유산을 최대한 보존하고, 관련 박물관 조성 등을 조성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개발업체의 한 관계자는 “공장 내 일부 시설은 근대 산업유산으로 보존하고, 관련 박물관 조성 등도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전방·일신방직으로 다양한 피해를 입은 인근 주민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방안 등도 모색하고 있으며, 다만 역사적 가치가 떨어지는 시설까지 일방적으로 보존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방·일신방직 인근 주민들은 조만간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광주시 등을 상대로 조속한 공장 이전과 개발 계획 단계의 주민 참여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 주민은 “광주 대부분 지역은 모두 개발돼 땅값이 오르고, 깨끗한 주거지로 탈바꿈 했지만 임동 일대는 전방·일신방직에 가로막혀 아직도 낙후한 1980년대 모습을 유지하는 곳이 많다”면서 “개발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은 일단 현장으로 나와 주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보고, 개발 의견부터 경청하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 관계자는 “말 그대로 백지 상태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검토하는 단계”라면서 “시민 의견 등도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방은 지난해 7월 광주 북구 임동 공장 부동산을 3660억 1400만원에 매각하기로 부동산 개발 업체와 계약했다. 인접한 일신방직도 3189억 8600여만원 규모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부지 규모는 전방의 경우 16만 1983㎡, 일신방직은 14만 2148㎡다. 전방 등은 매각대금의 10%를 계약금으로 받고, 평동산단 내 공장조성 비용 등으로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