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행 중 담배 피우려고 라이터 켜자 차량 “펑”
운전자 화상…생명엔 지장 없어
2021년 02월 22일(월) 19:30
22일 오전 11시 40분께 광주시 북구 누문동 양동복개상가 인근 도로를 주행 중이던 수입SUV가 폭발해 운전자 A(37)씨가 화상 등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부소방 제공>
주행중이던 차량이 갑자기 폭발했다.

22일 오전 11시 40분께 광주시 북구 누문동 양동복개상가 인근 도로를 주행 중이던 수입 SUV가 폭발, 운전자 A(37)씨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운전 중 라이터로 담배에 불을 붙이는 순간,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 진술과 차량 뒷자리에 인테리어 공사에 필요한 휴대용 부탄가스 10여개가 있었던 점, 운행 중 폭발이 차량 뒷자리에서 발생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