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순전남대병원, 개방형 의료혁신센터로
설계 공모안 확정…‘첨단 연구 플랫폼’ 역할 기대
지상 7층·지하 3층 규모 600억들여 2024년 완공
2021년 02월 15일(월) 00:00
화순전남대병원(왼쪽 건물)과 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오른쪽) 사이에 들어설 ‘개방형 의료혁신센터’의 설계공모 당선작. 연결통로를 통해 양 건물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구조로 설계돼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원장 신명근)이 미래 의료를 선도할 첨단연구 플랫폼이 될 ‘개방형 의료혁신센터’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병원과 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 사이의 주차장 부지에 들어설 예정인 이 센터와 관련, 지난해 설계 공모를 거쳐 최근 당선작을 확정했다.

604억원(국비 151억원·자부담 453억원)의 예산을 투입, 지상 7층·지하 3층 규모로 건립될 이 의료혁신센터의 설계 공모안은 ㈜금성 종합건축사 사무소 작품으로 최종확정됐다. 이 당선작을 바탕삼아 올해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착공, 오는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설계 당선작에 따르면 ‘개방형 의료혁신센터’는 건물간 연결 통로를 통해 화순전남대병원과 의대 화순캠퍼스를 잇는 연구거점과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 이곳엔 연구실과 각종 연구센터를 비롯, 전남금연지원센터 등 공공의료사업기관들이 입주하게 된다. 이들 비진료 공간이 이전되면, 환자 급증에 따라 포화상태에 이른 병원내 진료공간과 병상 확충이 기대된다.

특히 미래 의료를 이끌어나갈 ‘첨단 정밀의료 산업화 허브’ 역할도 맡게 된다. 이를 위해 바이오 등 관련분야의 창업기업들을 적극 유치, 공동연구 등 협업을 통해 보건의료분야의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개방형 의료혁신센터’가 완공되면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내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와의 연계효과가 클 것으로 예측된다. 항암 면역치료제 관련 연간 160조원대의 세계시장을 겨냥해 내년에 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 부지에 건립예정인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과의 시너지 효과도 막대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의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한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노력과 바이오·의약분야 발전을 통한 신성장전략인 ‘블루 바이오′프로젝트의 엔진 역할도 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명근 원장은 “지난해 뉴스위크지로부터 ‘월드 베스트 암병원’으로 선정될 만큼 글로벌 암치유역량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더해 첨단 의생명 연구와 의료 산업화를 견인해 국가적 신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병원으로 또한번 도약하려 한다”며 “미래의료의 패러다임인 ‘정밀의료’와 ‘면역치료’의 메카가 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 의생명 원천기술을 적극 발굴하고 암정복을 선도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