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타이거즈 전상현·최원준 억대 연봉 … 정해영 159% ‘최고 인상’
[KIA 연봉 계약 완료]
전상현 84.2% 인상 1억4천만원 … 최원준 2년만에 억대 연봉 복귀
루키 정해영 2700→7000만원 … 총액 31억원…평균 5960만원
2021년 01월 28일(목) 00:00
KIA타이거즈가 2021시즌 연봉협상을 마무리했다.

마무리 전상현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자가 됐고, 마운드의 ‘샛별’ 정해영이 이번 연봉 협상자 가운데 최고 인상률(159.3%)을 기록했다.

KIA는 27일 2021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53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재계약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27명, 동결 7명, 삭감 19명이다.

투수 전상현이 7600만원에서 1억4000만원으로 84.2% 인상되면서 억대 연봉자 대열에 합류했다. 6400만원이 인상되면서 이번 재계약 선수 중 최다 인상액을 기록했다.

박준표도 1억1000만원에서 5000만원(인상률 45.5%)오른 1억6000만원에 연봉 계약을 끝냈다.

정해영은 27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연봉이 상승하면서 159.3%의 인상률을 기록했다. 홍상삼도 4000만원에서 125% 오른 9000만원에 연봉협상을 끝냈다.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심동섭(8000만원), 김유신(3000만원)은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했다.

‘이적생’ 장현식은 1억1000만원에서 500만원 삭감되면서 1억 500만원의 연봉을 받는다.

최원준은 7000만원에서 85.7% 오른 1억3000만원에 재계약을 하면서 2년 만에 억대 연봉에 복귀했다.

유민상은 6000만원에서 4500만원(75%) 오른 1억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외야수 오선우는 400만원 오른 3400만원, 이우성은 100만원 오른 41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이창진과 김호령은 각각 1500만원(7000만원)과 1200만원(7300만원) 삭감됐다.

FA계약기간 만료로 연봉 계약을 새로 한 나지완은 지난해 6억원에서 2억원 삭감된 4억원을 받는다.

‘예비 FA’ 나지완을 제외한 52명의 연봉 총액은 30억9900만원, 평균 5960만원이다.

억대 연봉자는 박준표(1억6000만원), 전상현(1억4000만원), 최원준(1억3000만원), 유민상·장현식(이상 1억500만원), 임기영·김윤동·박찬호·류지혁·나주환(이상 1억) 등 10명이다.

한편 KIA의 역대 최고 인상률은 2010년 김상현이 기록한 361.5%다.

당시 김상현은 우승 주역으로 활약하면서 5200만원에서 2억4000만원으로 연봉이 수직 상승했다.

최고인상액 기록은 양현종이 가지고 있으며, 2015년 1억2000만원에서 2억8000만원이 인상되면서 4억원에 재계약을 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