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3개 부처 장관 교체. 국정 이해도 높은 친문 인사 전면 배치
임기말 국정동력 다잡기
강경화 교체로 원년멤버 0명
2021년 01월 20일(수) 20:00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단행한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사는 ‘친문’(친문재인) 인사 기용이 특징이다. 이는 국정 이해도가 높은 인사들을 전면 배치해 임기말에 약화할 수 있는 국정 동력을 다잡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날 개각은 지난달 4일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국토교통부·여성가족부 장관 교체, 같은 달 30일 법무부·환경부 장관 교체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세 차례 개각을 통해 총리를 제외한 국무위원 18명의 절반인 9명을 바꿨다.

인적 쇄신을 통해 어수선해진 분위기를 일신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또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교체를 끝으로 ‘1기 내각’ 구성원들, 이른바 원년멤버들이 모두 자리에서 물러났다.

내각 내 여성 비율이 줄어든 점은 숙제다. 최근 연쇄 개각을 거치면서 전체 18명의 장관(후보자 포함) 중 여성은 16.7%에 불과한 3명으로 줄었다. 임기 초 대비 절반 수준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겠다고 공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앞으로 이어질 여러 인사에 여성을 계속 채울 예정”이라며 “여성 인재를 꾸준히 발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세 차례 개각으로 발탁된 인사 9명 중 ‘친문’ 성향 의원이 5명에 달하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한정애 환경·황희 문체·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여기에 해당한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까지 포함하면서 전체 장관의 3분의 1이 국회의원직을 겸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현역 의원은 아니지만 문재인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만큼 이들과 결을 같이한다.

이들은 문 대통령과 국정철학을 공유한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임기 말 당정 관계가 이완될 수 있는 만큼 양측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동시에 해이해질 수 있는 관료사회를 다잡아 성과 창출에 힘을 쏟겠다는 의지로도 받아들여진다. 다만 부처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는 무관하게 ‘내 편만 쓴다’는 비판은 부담이 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추가 개각 가능성도 있다. 고용노동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산업통상자원부 등은 물론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체설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차기 대권 도전 가능성이 큰 정세균 국무총리가 자리에서 물러나는 시점에 또 한 번의 중폭 개각이 있지 않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