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 명절 ‘택배 대란’ 오나
택배노조 총파업 예고 속 우체국 노동자들도 과로 예방 대책 마련 요구
2021년 01월 19일(화) 19:40
설 명절을 앞두고 물류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민간 택배 노동자들 뿐 아니라 우체국 노동자들도 명절 물량 증가로 인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서면서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민주우체국본부 전남지역본부는 20일 오전 전남지방우정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설명절 특별소통기간 우정노동자 과로사 및 안전사고예방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우체국 집배원 노동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배달 물량 증가에 설 명절 선물 배달 급증이 예고된 상황에서 택배연대노조의 파업까지 예고되는 만큼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코로나19 이후 급증한 택배 물량으로 우체국에서도 밤새워 분류 작업을 하고 한파에도 일몰시간이 다되도록 배달을 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택배수수료 절감을 이유로 상당한 물량을 집배원에게 떠안기는 상황에서 설 명절과 1월 택배 노조 파업까지 맞물리게 되면 우체국 집배원들의 안전사고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같은 점을 들어 ▲토요택배 완전폐지 ▲설 명절 배달인력 증원 ▲일정 중량 이상의 무거운 소포 배달 중단 ▲실질적 초과근무 인정 ▲코로나19 안전장비 보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앞서 전국택배노조 호남지부는 이날 광주CJ대한통운 송암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설 명절 택배 물량 증가에 대비한 분류 노동자 인력 충원 및 야간 배달 중단 등을 요구하는 한편, 대책이 미흡할 경우 총파업을 예고했다.

고웅 전남지방우정청노조 본부장은 “공적 물류 배달의 보루로 파업 등 강경한 입장은 보류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극단적 상황에 놓이게 되면 노동자 보호를 위한 행동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