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찾은 이낙연 ‘흔들리는 텃밭 민심 잡기’
‘MB·朴’ 사면론 후 지지율 급락…문대통령 ‘사면 불가론’에 “뜻 존중”
5·18 묘지 참배·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예방…다음달엔 전남 방문
2021년 01월 18일(월) 21:00
18일 광주를 찾은 더불어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양동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꺼내 들었다가 지지율 급락을 불러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8일 광주에서 민생행보를 이어가며 흔들린 텃밭 잡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사면 불가론을 밝힘에 따라 “대통령의 뜻을 존중하겠다”고 밝힌 뒤 광주에서 민심 달래기에 집중했다.

이낙연 대표는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와 관련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라는)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 대통령 말씀으로 그 문제는 매듭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면 문제에 대해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 같이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참배 후 기자들이 관련 질문을 하자 더는 언급을 피하며 말을 아꼈다.

이날 5·18묘지를 참배하는 이 대표 주변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사면을 완전 철폐하라’는 피켓을 든 일부 시민들이 항의를 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차기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줄곧 1위를 지키며 ‘대세론’을 형성해왔지만, 연초 ‘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으로 지지율이 폭락하며 대세론이 허물어지고 있다. 이날 이 대표의 광주 방문은 자신의 고향이자 최대 정치적 기반인 호남에서도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지지율을 추월당하며 역풍을 맞자 텃밭에서부터 새롭게 기반을 다져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이를 의식한 듯 5·18 묘지에서 “지난해 국회에서 5·18 관련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앞으로 5·18에 대해 그 누구도 훼손할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면서 “이를 보람으로 생각하고 앞으로도 5월 정신이 광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그리고 일류의 미래를 밝히는 횃불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2묘역 개선은 5월 가족들의 오랜 숙원”이라면서 “그것을 늦지 않게 용역을 주고 가장 좋은 개선방안을 찾도록 하겠다”면서 광주 민심의 상징인 5·18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5·18묘지 참배에 앞서 지역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에 돌며 상인들을 만나 “힘을 내시라”고 격려했다. 이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 대선 당시 들렀던 국밥집에서 송갑석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과 상인 등이 동석해 점심 식사를 했다. 이 대표가 2년 만에 ‘노무현 국밥집’을 방문한 배경에는 각오를 새롭게 하고 ‘위기 상황’을 돌파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이 대표는 양동시장 방문, 5·18 묘역 참배에 이어 천주교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주교도 예방했다. 이 대표는 다음 달 설 명절 전에 지지 기반인 전남을 다시 찾을 예정이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