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RI로 치매 조기 예측 가능…내년 시범서비스”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 빅데이터 이용 뇌 노화과정 표준화
2020년 12월 02일(수) 05:30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이 MRI검사만으로도 치매를 조기에 감별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했다.

연구단은 빠르면 내년부터 광주지역에서 MRI 뇌사진을 이용한 치매 고위험군 예측 시범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어서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치매예측 기술 개발을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일 조선대에 따르면 앞서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은 대규모 치매코호트 추적연구를 통해 서양인에 비해 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이 알츠하이머 치매에 더 취약하다는 사실을 규명한 바 있다.

한국인은 OECD국가 평균보다 치매 발병률이 최소 1.3배 이상 높고 백인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의 발병 나이가 평균적으로 2년 이상 이르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유전적 원인을 밝혔다.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은 지난 8년간 1만 4000여 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치매 고위험군 선별검사를 통해 8000명의 치매 고위험군을 선정해 이들을 대상으로 다시 MRI검사, PET검사 등 무료 치매 정밀검진을 시행해 아시아 최대의 지역 기반 치매코호트를 추적해 오고 있다.

연구단은 건강한 노인 1000명 이상의 초정밀 MRI뇌영상을 이용하여 60세 이상 한국인의 노화과정을 표준화하였다.

치매가 진행되고 있는 뇌를 조기에 감별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했다는 점은 치매 치료에 있어 의미가 크다. 노인성 치매는 뇌의 손상과 위축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증세가 나타나기에 발병 이후에는 치료가 사실상 어려워 발병 전 예측을 통한 예방 및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외적으로 치매를 조기에 예측하기 위해 혈액검사 등 다양한 기술이 개발 중에 있지만 치매를 유발하는 직접적인 원인인 뇌손상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MRI검사 등 뇌영상 검사가 필수적이다.

이번 연구는 뇌신경과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프론티어 인 에이징 뉴로사이언스’에도 게재됐다.

이건호 단장은 “이번 연구성과를 토대로 MRI검사만으로 경도인지장애 단계뿐만 아니라 무증상 단계의 초기 알츠하이머 환자를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이 개발됐다”며 “이르면 국내 최초로 내년 초에 광주시민을 대상으로 치매 고위험군 예측 인공지능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고, 정확도가 입증되면 임상시험을 통한 신 의료기술 인증절차를 거쳐 전국적으로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