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도심 골목에서 ‘막걸리 한잔’
정읍시, 주향거리 조성 골목상권 살리기…농산물 소비 활성화 기대
2020년 12월 01일(화) 04:30
정읍시는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내년도 주요 시책으로 지역 고유 먹거리를 소재로 한 ‘정읍 막걸리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역농산물 소비를 확대하고, 침체한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어 쇠퇴한 원도심 기능을 회복하겠다는 취지다.

정읍시는 지금까지 다른 지역과는 차별화된 경쟁력 있는 거리 조성을 위해 관련 간담회와 현장 방문을 여러 차례 실시하며 민관 상호협력을 다져왔다.

또 정읍 막걸리 특화 거리 조성을 위한 입지타당성과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지난 9월 말 완료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특화거리 내 창업자들의 자생력을 강화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거리를 만드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정읍시는 ‘정읍시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화거리 지정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특화거리를 지정할 방침이다.

지정 구간 내 창업자 모집은 자생능력과 강한 참여 의지가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새로운 창업자에게는 공동체 시민창안대회를 거쳐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고 사업 운영에 필요한 공간의 리모델링과 간판 정비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 공동브랜드 물품 등을 일부 지원해 정읍에서 생산되는 각종 주류를 판매하게 할 계획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정읍 막걸리 특화거리는 변화된 트랜드를 반영한 젊고 생기있는 거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막걸리와 그 지역의 명소, 먹거리를 연결하는 전략적인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