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왕이 中외교부장 접견
시진핑 주석 연내 방한 어려울 듯
2020년 11월 26일(목) 19:45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를 표한다”며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왕이 부장의 방한을 환영하며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신속통로제도’를 가장 먼저 시행했고, 또 인적 교류의 점진적인 확대 방안에 합의함으로써 국제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왔다”고 평가했다.

이에 왕 부장은 문 대통령에 대한 시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인사를 전하고 “대통령 취임 후 양국 정상 간 관심 속에 양국관계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어 “양국이 코로나를 견뎌내 반드시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진핑 주석께서는 대통령님과 우정, 상호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특별히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왕 부장은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에서 시진핑 주석의 방한과 관련, “코로나19 상황이 완전히 통제돼야 시 주석의 방한이 가능하다”고 강조, 연내 방한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