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의 운세] 2020년 11월 26일 띠별운세
2020년 11월 26일(목) 00:00
36년생 이해관계인의 파격적인 제의가 보인다. 48년생 순식간에 상호간의 입장이 뒤바뀔 수도 있으니 방심은 금물이다. 60년생 혼신의 힘을 경주한다면 분명히 극복 되리라. 72년생 아주 적절한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84년생 애매하다면 아예 시작하지 않는 것이 백 번 낫다. 96년생 관계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할 수다. 행운의 숫자 : 26, 76



37년생 원칙대로 실행하는 것이 내실을 기하게 된다. 49년생 의심스러운 국면이 여러 곳에서 보이니 잘 살펴야 하느니라. 61년생 가까운 이와 함께 하면서 가닥이 잡히겠다. 73년생 가급적 빨리 조처하는 것이 옳다. 85년생 관계를 개선하면 예기치 못한 기회들과 접하게 된다. 97년생 표면과 내용이 모두 완벽해야 의미가 있느니라. 행운의 숫자 : 00, 58



38년생 고정관념에 사로잡힌다면 일보도 나아가기 어렵다. 50년생 양질을 추구해야 합리적이다. 62년생 시간과 공간적 한계를 통감하게 될 것이다. 74년생 잊고 있다면 놓칠 수도 있다. 86년생 부실한 결과를 초래하게 하는 원인이 보인다. 98년생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행운의 숫자 : 98, 96



39년생 적극적으로 참여해야만 한다. 51년생 융통성을 발휘하여 파격적으로 처리해야 할 때다. 63년생 상대의 장난이 보인다. 75년생 머지않아 적응하게 될 것이니 묵묵히 임하라. 87년생 한꺼번에 몰리는 형태이다. 99년생 집요해야 이루어질 것이니라. 행운의 숫자 : 04, 91



40년생 오버 센스 하다가는 허방을 짚을 수도 있느니라. 52년생 겉으로는 아무 이상이 없는 것처럼 보이리라. 64년생 지극히 당연한 것이어서 쉽게 납득할 수 있을 것이다. 76년생 대범하게 넘어가도 된다. 88년생 한 동안 잠잠했던 현상이 다시 시작 되면서 괴로움을 준다. 00년생 비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는 법이다. 행운의 숫자 : 47, 66



41년생 형세를 뒤집을만한 신춘의 새싹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53년생 화려한 영광을 누리게 될 수다. 65년생 숨이 막힐 정도로 깜짝 놀랄만한 일이 생기리라. 77년생 사세부득이 그렇게 됨을 알라. 89년생 지금 진퇴를 분명히 하지 않으면 나중에 곤혹스러워질 수도 있다. 01년생 동반하는 국세에 활로가 보인다. 행운의 숫자 : 45, 52



42년생 속성은 그대로 남아 있음을 간과하지 말라. 54년생 다양한 관점으로 조명해 볼 필요가 있다. 66년생 깔끔하게 처리하지 않으면 다시 불거질 수도 있음을 알라. 78년생 균형 감각을 상실한다면 곤란해질 것이다. 90년생 부분적인 것이 큰 국면을 가려서는 아니 된다. 02년생 하나의 현상이 대부분의 형국에 영향을 미치리라. 행운의 숫자 : 33, 71



31년생 신은 결코 행동하지 않는 자를 돕지 않는 법이다. 43년생 전체를 볼 줄 아는 안목이 절실하다. 55년생 악순환의 연결 고리는 과감하게 끊자. 67년생 마음에 내키지 않더라도 응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79년생 기회가 다가오고 있으니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지혜롭다. 91년생 동시다발적으로 속출할 수도 있다. 행운의 숫자 : 02, 83



32년생 모난 그릇에 둥근 뚜껑을 덮으려는 격이다. 44년생 부탁하러 갔다가 오히려 청을 듣고 오는 격이로다. 56년생 끝도 없이 계속 되면서 피로감을 더 할 수 있다. 68년생 별 것 아니니 놀랄 것 까지는 없다. 80년생 미연에 방지하지 않는다면 무의미하다. 92년생 어지간하면 타협하는 것이 가장 낫다. 행운의 숫자 : 36, 88



33년생 핵심보다는 부수적인 곳에 문제점이 숨어 있을 수 있다. 45년생 서로 통하여 말하지 않아도 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 57년생 실상은 아무것도 아니다. 69년생 사전에 미리 얘기하지 않으면 상대방은 당황할 수밖에 없다. 81년생 배보다 배꼽이 더 크겠다. 93년생 지금 마무리 하는 것이 낫다. 행운의 숫자 : 40, 97



34년생 깊이 성찰한 후에 결정을 내려야 후회하지 않는다. 46년생 똑같은 상황이 계속 될 전망이다. 58년생 공동으로 대처해야 할 처지이다 70년생 평온하게 진행 될 것이니 우려할 바는 아니다. 82년생 도리에 맞지 않는다면 행하지 않는 것이 맞다. 94년생 일상생활 속에서 함께 하고 있었지만 미처 의식하지 못 했던 바의 역할이 있을 것이다. 행운의 숫자 : 35, 59



35년생 파격적인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47년생 잘 되어 가고 있으니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59년생 스스로 판단하는 것이 제일 현명하다. 71년생 먼저 논의되어야만 비난을 받지 않는 법이다. 83년생 실용성의 관점에서 판단되어야만 생산성을 도모할 것이다. 95년생 가까스로 안도의 한숨을 쉬리라. 행운의 숫자 : 32,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