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달 1일 광주시·전남도 상생발전위원회, 민감 현안 빼고 광역협력사업 발굴에 집중
시·도지사 합의문 발표
2020년 11월 20일(금) 04:00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참여 아래 광주·전남 주요 공동 현안을 논의하는 상생발전위원회가 1일 전남도청에서 열릴 전망이다.

광주군공항 이전, 나주 혁신도시 SRF 발전소, 제2차 공공기관 이전 등 민감 현안 또는 장기 과제는 이번 회의 안건에서 배제하되, 지역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에 힘을 모으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전남도에 따르면 시·도는 다음 달 1일 전남도청에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열기로 최근 뜻을 모았다. 지난해 상생발전위원회가 광주시에서 열린 만큼 윤번제에 따라 이번 회의는 전남도에서 개최한다.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는 2014년 10월 구성돼 협력과제를 추진해왔다.

상생발전위원회 개최에 앞서 시도는 지난달 27일 전남도청에서 실무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기획조정실장을 대표로 양측 실·국장들이 만나 그동안 상생 과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새로운 과제를 발굴하는 자리다. 당시 실무위 회의에서는 온라인 합동 일자리 박람회 개최, 감염병 공동대응 병상 교류, 신재생에너지 관련 수소충전소 구축 협력 등 9가지가 순조롭게 논의되면서 신규 협력 과제 지정이 유력시되고 있다.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에 이 시장과 김 지사가 뜻을 모아 전력하겠다는 다짐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광주와 전남을 아우르며 지역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초광역 협력과제 선정이 필요하다는 지역사회 여론을 받아들여 미래전략산업 공동 발굴·추진, 대형 SOC 확충 등 초광역 사업 발굴에 공동 노력하겠다는 점을 합의문에 담는다는 것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정부에서 시·도를 뛰어넘는 초광역 사업에 예산 등 지원을 강화하고 있는 추세이고 지역사회에서도 획기적으로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사업 추진을 바라고 있다”며 “시장, 지사가 이러한 내용을 앞세운 공동 합의문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다만 이번 상생발전위에서는 민감 현안 또는 장기 과제는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실무위 회의에서 광주시 측 자문위원 일부가 “나주 SRF발전소 가동 중단 문제를 시장, 지사가 위원장으로 있는 광주전남 상생발전위 협력과제로 새로 지정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전남도 측이 “시도 상생발전위에서 다룰 문제가 아니다”고 언급하면서 제외됐다.

광주 군공항 이전 사업의 경우 상생발전위에서 시도 협력 과제로 이전에 선정됐으나, 이번 회의에서는 다루지 않는 방향으로 정리되고 있다.

앞서 광주시, 전남도 행정통합 문제를 상생발전위 안건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으나, 이 시장과 김 지사가 지난 2일 용역 기간 1년, 검토·준비 기간 6개월을 거쳐 시·도 통합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행정통합을 논의하기로 지난달 2일 합의하면서 자연스럽게 안건에서 제외됐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