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동훈과 육탄전’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 독직폭행 혐의 기소
2020년 10월 27일(화) 21:45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독직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업무 공정성 우려를 고려한 직무 배제 등 법무부의 후속 조치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검은 이날 채널A 사건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특가법상 독직폭행)로 정 차장검사를 불구속기소했다. 독직폭행은 검사나 경찰 등이 직무수행 과정에서 권한을 남용해 피의자 등을 폭행하거나 가혹행위를 하는 경우를 말한다.

한 검사장이 정 차장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소장과 감찰 요청서를 낸 이후 3개월 만으로, 서울고검은 한 검사장, 당시 압수수색 현장에 동행했던 수사팀 검사와 정 차장검사를 소환 조사해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정 차장검사는 지난 7월 29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사건과 관련해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