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읍시민의 장’ 수상자 문화장 김재영씨 등 4명 선정
2020년 10월 26일(월) 05:00
문화장 김재영씨
정읍시가 ‘2020년 정읍시민의 장’ 수상자 4명을 선정·발표했다.

정읍시는 정읍시민의 장 선발 심사위원회가 열려 문화장에 김재영(62)씨, 새마을장에 권동임(70)씨, 산업장에 구성규(60)씨, 애향장에 이승호(76)씨를 각각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정읍시민의 장은 ‘정읍시민의 장 조례’에 의거 매년 심사를 통해 선발돼 정읍시민의 이름으로 수여하는 정읍시 최고 권위의 상이다.

문화장 수상자인 김재영씨는 정읍역사문화연구소 이사장으로 정읍의 정체성 확립과 동질성 회복과 강화를 위해 ‘내 고장 역사의 숨결을 찾아서(1996)’ 등 33권의 저서를 출간했다. 방송 출연과 언론매체 기고, 학술논문 발표, 유물 기증 등 정읍의 역사문화 자원의 홍보와 위상 정립에 힘썼다.

새마을장을 수상한 권동임씨는 새마을협의회장을 역임하며 소외계층 돌봄과 환경정화사업 등을 통해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펼쳐 지역사회에 공헌했다.

산업장을 받은 구성규씨는 ㈜두손푸드 대표로 농산물 가공업체를 운영하며 지역 농가 소득 증대와 매출 확대로 농업 선순환 구조를 실현하고 있다는 평이다.

애향장의 이승호 ㈜한양컨트리클럽 대표로 고향 발전을 위해 뜻있는 출향인사들을 모아 정읍을 사랑하는 모임을 발족하며 지역 발전과 출향인 화합에 힘쓰고 있다.

이밖에 공익장 수상자는 올해 선정되지 않았다.

정읍시민의 장 시상은 오는 11월1일 정읍사예술회관에서 열리는 ‘제26회 정읍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