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전남 행정통합 핵심은 지역경제 발전”
윈윈할 수 있는 연구 선행돼야
조만간 이용섭 시장 만날 것
2020년 10월 22일(목) 00:00
김영록 전남지사는 21일 광주·전남 행정통합과 관련 “경제적 통합이 핵심이며, 통합이 지역에 도움이 되는지 충분한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애초 시도 통합 이슈는 국토 균형발전 때문에 나온 것”이라며 “연구와 토론·검증 과정을 거쳐 어떻게 하면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지 고민하는 게 사안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달 말로 예정된 이용섭 광주시장과의 통합 이슈 관련 원포인트 회동과 관련해 “회동에 앞서 미리 협의해야 할 부분이 있어 실무 차원의 협의가 진행중”이라며 “시기와 내용이 어느 정도 윤곽이 잡혀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15일 전남도의회 도정질문 답변에서 공개한 ‘단계적 통합 접근’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행정통합을 추진할 경우 통합 청사 소재지는 어디로 두느냐는 질문을 받은 김 지사는 “이용섭 시장과 만나 의견을 들어보겠다”면서도 “각계 의견을 수렴해보니 만일 통합을 하게 된다면 남악신도시에 소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고 답했다. 만일 행정통합에 합의하더라도 청사 소재지를 두고 지역 내 분란의 가능성이 높은 만큼 통합을 지역 내 균형발전의 의미를 더해 남악에 통합청사를 두고 싶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힌 셈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대구·경북이 행정통합에 속도를 내다가 통합 청사 문제로 헛바퀴를 돌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소모적 논쟁을 피하기 위해 통합 청사 문제를 먼저 매듭짓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과 김 지사의 행정통합 관련 원포인트 회동 후 광주시와 전남도는 통합 방식, 절차, 관련 연구 용역 발주 등 일종의 로드맵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