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약 청정지역’ 이라던 광주 올들어 마약사범 8배나 급증
2020년 10월 15일(목) 00:00
‘마약청정지역’을 자부했던 광주지역에 마약이 다시 횡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터넷을 이용한 마약 구매 등이 급증하면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소속 박완수(국민의힘·경남 창원시 의창구)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광주에서 검거된 인터넷 마약류 사범 검거 인원은 총 23명이었다.

광주에서 지난해 인터넷 마약류 사범으로 검거된 인원(3명)에 비해 무려 566% 증가한 수치로 전국에서 가장 증가폭이 크다. 광주에서 마약을 인터넷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 추세라면 또 다시 최고치를 갱신할 전망이다.

전국 17개 지자체 중 지난해 대비 올해 인터넷 마약사범으로 검거된 마약사범이 증가한 곳은 광주를 포함해 부산(132%증가), 대전(73%), 충북(300%), 충남(200%) 등 5곳 뿐이다.

광주에서 인터넷을 이용한 마약사범으로 검거된 인원은 6명(2015년)→3명(2016)→0명(2017·2018)→3명(2019)로 전국에서 하위권을 위치하면서 청정지역을 유지해왔었다.

하지만 올해 광주지역은 인터넷 등에 떠도는 마약관련 광고 문구 등을 이용한 마약사범들이 급증하면서 전국에서 8위를 차지하면서 대폭 증가 했다.

실제로 인터넷 포털 등에는 “순도 높은 품질, 반개부터(사서) 맛 보신 후 추가 구매 가능” 등이라는 마약관련 광고 문구를 쉽사리 접할 수 있다.

박완수 의원은 “온라인을 통한 마약류 거래는 이를 단기간에 광범위하게 확신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수사당국이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하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