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협 전남본부-전남농기원 아열대농산물 활성화 논의
2020년 09월 23일(수) 00:00
농협 전남본부와 전남농업기술원은 22일 아열대농산물 생산과 유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자 전략회의를 열었다.<농협 제공>
농협 전남지역본부와 전남농업기술원이 전남 아열대농산물 생산·유통 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함께 맞댔다.

22일 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농협은 전남농업기술원과 아열대농산물 육성을 위한 협약 체결 이후 경쟁력 있는 아열대농산물 생산과 유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자 전략회의를 열었다.

경쟁력 있는 전남 바나나 생산을 위한 상품화·후숙시설 설치에 관한 다양한 방안을 토론했다.

전략회의에서 전남농업기술원은 고품질 아열대농산물을 재배할 수 있는 시설지원과 재배기술을 개발·보급하고, 농협은 농가가 재배한 농산물에 대해 제값 받고 안정적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김석기 전남본부장은 “앞으로 두 기관은 아열대농산물이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작목으로서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젊은 청년농들이 돌아오는 활력 넘치는 농업·농촌을 만드는 데 제 역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