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길잃은 치매 할머니 가족에 인도한 광산우체국 최현철 집배원
“내 할머니 같아 잠시 보살펴 드린 것 뿐…할일을 한 것”
2020년 09월 21일(월) 19:05
광주광산우체국(국장 박춘원)소속 집배원이 배달업무 중 길가에서 우왕좌왕하는 할머니를 발견해 가족처럼 돌본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광주광산우체국 소속 집배원 최현철(31)씨는 지난 8월말 광주 광산구 수완동 지역에서 배달을 하던 중, 치매 할머니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길을 잃고 헤매고 있었다.

최씨는 A씨의 목걸이에 적힌 연락처를 통해 보호자에게 연락했다. 불안해하는 A씨를 진정시키고자 대화를 이어가고, 빵을 사 주기도 했다.

A씨는 가족들과 식사를 하러 가던 중 길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제 할머니 같아 잠시 보살펴 드린 것 뿐, 당연히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사례도 정중히 거절했다고 한다.

가족들은 “최씨의 연락을 받고 무사히 할머니를 찾았다. 삭막한 세상 속에서 아직 따뜻한 인정이 남아있음을 깨달았다”며 감사를 전했다.

최씨는 “우리사회에 작지만 따뜻한 정이 전해 질 수 있도록 국민의 봉사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