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신보, 북구 청년 소상공인 3000만원 대출 보증 지원
2020년 09월 21일(월) 00:00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 북구지역 청년 소상공인들이 광주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최대 3000만원 대출에 대한 보증지원을 받을 길이 생겼다.

광주신보는 최근 광주시 북구, 광주은행과 ‘북구 청년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매출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구 소재 청년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신보는 북구로부터 5000만원 출연금을 받아 업체당 최대 3000만원을 한도로 총 6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광주신보는 100% 전액보증서로 지원하고, 보증료도 인하하는 등 청년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을 최소화했다.

특례보증을 지원받고 싶은 청년기업은 자치구별로 운영 중인 광주신보 6개 지점 또는 광주은행 각 지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