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1주일 연장
17일 이후 지역감염 ‘0’ … 공공시설·공연장·영화관·미술관 등 운영 재개
2020년 09월 20일(일) 20:35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0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7일까지 1주일 간 연장했다. 다만, 그동안 고위험시설로 집합금지 대상이었던 대부분의 업종에서 영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광주시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는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현재 진행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7일까지 1주일 더 연장하고, 14종의 집합금지 시설 중 ‘생활체육 동호회 집단체육활동’ 을 제외한13종을 집합 제한으로 완화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4일 연속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는 등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광주 북구의 방역중점관리지역도 해제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민관공동대책위 회의를 마친 뒤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지 않은 것은 여전히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이다”면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폭넓게 확산돼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역시 줄어들지 않고 있는데다, 무증상자가 절반을 넘고 있다”고 2단계 연장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에서 집합금지 행정조치가 내려진 14종 중점 관리시설 중 확진자가 발생했고 위험도가 높은 생활체육 동호회 관련 집단 체육활동을 제외한 13종 시설은 집합제한으로 조정된다. 다만, 시설별로 시설 특성에 맞는 영업 시간 제한, 인원 수 제한 등의 방역 수칙이 추가되며, 시설마다 점검일지를 작성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집합제한 시설은 현재 26종에서 39종으로 늘어나게 된다. 김대중컨벤션센터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일빌딩245 등 공공시설과 공연장, 영화관,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도 운영을 재개한다.

하지만, 경로당·사회복지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은 운영이 중단된다. 프로야구 등 스포츠 경기도 27일까지 무관중으로 진행한다. 유치원, 초·중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특수학교와 고등학교는 3분의 2가 각각 등교한다. 다만, 수능을 앞둔 고 3은 매일 정상 등교한다.

한편, 광주에서는 17일 이후에 지역감염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20일 해외유입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