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총장 장모도 조국처럼 수사하라”
민주, 검찰에 촉구
2020년 09월 20일(일) 19:00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와 같은 역량과 의지를 갖고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총장은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수백 명의 검사·수사관을 동원하는 등 마치 군사작전 하듯 검찰 역량을 총동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 관련 고발 5개월이 지난 지금도 고발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또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식’을 넘어 ‘총장님 식구 감싸기식 수사’라도 하는 듯하다”며 “부실 수사가 이어지는 동안 핵심 증거는 증발하고, 범죄 혐의점은 사라져버릴까 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법과 원칙을 아전인수식으로 적용한다면 국민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권이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 된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처럼 검찰권이 윤 총장 일가를 비호하는 데 쓰여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