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대 장미의 거리·남광주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선정
중기부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사업
2020년 09월 18일(금) 00:00
조대 장미의 거리와 남광주시장이 ‘문화관광형 시장’에 선정, 지역상권 활성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17일 광주시 동구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2021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에서 ‘조대장미의 거리’, ‘남광주시장’ 등 2개소가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조대 장미의 거리는 향후 2년간 총 1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상인 조직력 강화 협동조합 비즈니스 모델링 ▲장미 테마 벽화 골목길 조성 ▲추억의 박물관 조성 ▲조대 미대와 연계한 창업 체험 공간 조성 ▲리마인드 스쿨 점포 발굴 사업 등이 진행된다. 조대 장미의거리 상점가를 광주를 선도하는 ‘대학연계형 문화관광 플랫폼’으로 탈바꿈해 나간다는 게 동구의 설명이다.

남광주 시장은 올해로 2년 연속 선정되면서 문화광광형사업으로 9억 2000만원, 주차환경개선사업으로 4900만 원을 확보했다.

또 남광주해뜨는시장은 시장경영 바우처지원사업 선정으로 62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 사업으로 총 10억여 원의 사업비가 책정됐다.

동구는 ▲전통시장 환경개선사업 ▲남광주시장 수산물 축제 ▲온라인 상거래 육성 등 남광주시장 특성에 맞는 다양한 사업들을 발굴해 지역시장 기능은 물론 명품 관광형전통시장으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