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싸목싸목 남도 한 바퀴] 곡성 로컬푸드, 토란파이·토란막걸리·멜론장아찌
웰빙식품의 무한변신
2020년 09월 15일(화) 00:00
고온다습하고 일교차가 큰 곡성에서 자란 토란은 타지역 토란에 비해 단단하고 고소하다.
◇‘토란’이용한 푸딩·파이·막걸리

‘알토란 같다’는 말이 있다. 주위의 너저분한 털을 다듬어 깨끗하게 만든 토란을 의미하는데, 부실한 데 없이 속이 꽉 차고 단단한 것들을 표현할 때 ‘알토란 같다’고 비유한다.

모양은 감자와 비슷하지만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가졌으며, 땅에서 자라는 알이라고 해서 토란(土卵)이라고 불린다. 재배면적 기준으로 전국의 40%, 생산량 기준 70%를 점유하고 있는 전국 최대 토란 주산지가 바로 곡성이다. 생산량만 많을 뿐 아니라 곡성에서 자라는 토란은 영양도 풍부하다.

섬진강과 보성강이 둘러싸고 있는 곡성은 고온다습하고 일교차가 큰 기후 특성으로 다른 지역 토란에 비해 단단하고 고소하다는 평을 받는다. 특히 곡성군은 영양이 풍부한 토란을 생산하기 위해 전통적으로 논에서 윤작하는 방식으로 토란을 재배하기 때문에 타지역 토란과 구별된다.

토란 수확시기는 줄기의 경우 무더위가 꺾인 8월 이후, 알줄기는 서리가 내리기 전에 수확한다. 곡성 토란은 타 지역보다 출하가 빠른 편이다. 지난 6월에는 ‘곡성토란’이 특허청으로부터 지리적표시 단체표장을 획득했다.

토란으로 만든 디저트와 음료.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토란은 칼륨, 인, 비타민 등의 무기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소화나 변비에 좋고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에도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토란 최대 주산지답게 곡성에서는 다양한 토란음식을 맛볼 수 있다. 토란을 넣은 들깨탕, 토란빵, 토란아이스크림, 토란대 육개장, 토란푸딩, 토란선식, 토란누룽지 과자, 토란부각, 토란만주 등 맛 좋고 영양이 가득한 15종의 가공식품이 개발돼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