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최초 체험형 ‘AR 등대’ 떴다
군산해수청, 선유도항 방파제등대
방문객 체험형 ‘소원등대’ 앱 출시
2020년 08월 12일(수) 00:00
군산지방해양수산청은 테마가 있는 선유도항 방파제등대에 증강현실(AR)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기술을 접목한 체험형 ‘소원등대’ 앱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선유도항 방파제등대는 지난 2008년 12월에 선유도항을 오가는 선박의 안전항해를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두 손을 합장한 모양으로 설치됐으며, 일명 ‘기도등대’로 알려지면서 꿈과 소원을 비는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러한 독특한 테마로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 ‘이달의 등대’로 선정됐다.

군산해수청은 방문객들의 소원을 기록으로 남길 수 있도록 소원을 들어주는 ‘바다의 용’과 영원히 기록되는 ‘소원의 벽’을 주제로 국내 최초 등대를 활용한 증강현실 콘텐츠를 제작했다.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출시된 소원등대 앱은 ‘Play 스토어’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으며, 회원가입과 로그인 등 복잡한 절차를 없애 개인정보 유출 걱정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여행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스마트폰에서 소원등대 앱을 실행하고 등대에 비추면 실감나는 3차원 입체영상의 용이 나타나 자신이 적은 소원지를 물고 승천하는 모습이 생동감 있게 구현된다.

또 방문객이 남긴 소원은 소원의 벽 같은 자리에 영원히 기록돼 재방문 시 언제든 열어볼 수 있으며, SNS처럼 먼저 다녀간 사람들이 남긴 소원을 터치하고 ‘좋아요’와 댓글을 남겨 응원할 수도 있다.

박정인 군산해수청장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등대 체험공간을 마련해 새로운 방식의 등대해양문화 창출이 기대된다”면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의 마음에 소원을 들어주는 등대처럼 희망의 메시지가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