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신대, 2학기 등록금 10% 감면
1인당 최대 42만6000원
2020년 08월 11일(화) 00:00
동신대학교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동신대학교가 등록금 감면 대열에 합류했다.

동신대는 10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고통을 분담하고, 재학생과 학부모들의 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2학기 코로나19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장학금은 지난 1학기 실제 납입한 등록금의 10%로, 재학생 1인당 최대 42만 6000원의 특별장학금 혜택을 받는다. 특별장학금 지급은 2학기 등록금에서 감면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별장학금은 장학기금과 코로나19로 인해 지출이 절감된 각종 사업 예산을 활용한다.

동신대는 지난 4월부터 총 7차례에 걸쳐 총학생회와 등록금 부담 경감을 위한 토론회 및 간담회를 가졌으며, 이날 특별장학금 지급 내용을 최종 합의했다.

최일 동신대 총장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특별장학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다른 걱정하지 않고 학업과 취업 준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