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또 홈런에 … KIA 4연패
양현종 5.2이닝 4실점…불펜서 갈린 승부
LG 홍창기·오지환에 솔로포 허용, 4-6패
2020년 08월 05일(수) 22:14
LG와의 홈경기가 열린 5일 KIA 최형우의 대주자로 들어간 최원준이 8회말 2사에서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 [KIA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4연패에 빠졌다.

KIA가 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4-6패를 기록했다. 전날 김현수에게 만루포 포함 멀티홈런을 내줬던 KIA가 또 홈런에 울었다.

베테랑 양현종과 고졸 루키 이민호의 선발 맞대결. 양현종이 3회 먼저 실점했다.

선두타자 유강남의 좌전안타에 이어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양현종이 홍창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볼넷에 이어 채은성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그리고 다시 볼넷이 나오면서 2사 만루가 됐다. 양현종이 이번에는 김민성에게 우전안타를 맞으면서 2실점을 했다.

4회말 KIA가 추격에 성공했다.

1사에서 터커가 좌전안타를 기록했고, 최형우의 2루타가 이어졌다. 나지완의 유격수 땅볼 때 터커가 홈에 들어왔다. 유민상의 적시타를 더해 2-3.

하지만 5회초 다시 실점이 기록됐다. 선두타자 홍창기의 2루타와 채은성의 적시타로 양현종이 4번째 실점을 했다.

KIA 타자들이 5회말 승부를 원점으로 끌고가면서 양현종을 도왔다.

나주환이 선두타자 안타로 살아나갔고 김규성의 희생번트 뒤 이창진과 김선빈의 연속 안타로 승부를 4-4, 원점으로 돌렸다.

6회 다시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2사까지 처리한 뒤 이형종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하고 등판을 마무리했다. 이어 나온 홍상삼이 실점 없이 6회를 정리해주면서 양현종은 승패없이 5.2이닝 7피안타 3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홈런’에 불펜 싸움의 희비가 엇갈렸다.

7회 다시 나온 홍상삼이 첫타자 구본혁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홍창기에게 우중간 담장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9회에는 문경찬이 오지환에게 솔로포를 맞으면서 승기를 내줬다.

KIA 입장에서는 선두타자 최형우의 중전 안타가 나온 8회가 아쉬웠다. 윌리엄스 감독이 최원준을 대주자로 투입하면서 승부에 나섰섰지만 나지완과 유민상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원준의 도루에 이어 김민식이 볼넷으로 마지막 불씨를 살렸지만 대타 오선우가 9구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KIA는 6일 에이스 브룩스를 내세워 연패 탈출에 나선다. LG에서는 임찬규가 선발로 등판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