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 해변포도, 8월 해양치유식품 선정
미네랄 풍부 당도 으뜸
2020년 08월 04일(화) 00:00
완도군은 8월 해양치유식품으로 제철을 맞은 ‘완도자연그대로 해변 포도’를 선정했다.

청정한 해안가에서 재배되는 해변 포도는 해풍을 맞고 자라 미네랄과 당도가 높다. 당도는 17브릭스(Brix) 이상으로 타지역 포도보다 1∼2브릭스 정도 높다.

이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와 해풍, 풍부한 일조량 등 완도 자연조건의 영향이다.

하우스 포도는 지난달 20일부터 수확해 판매되고 있으며, 노지에서 재배되는 포도는 8월 하순부터 수확한다.

완도군 군외면 해안도로를 이용하면 당일 수확한 싱싱하고 달콤한 포도를 직접 구매할 수 있다.

포도는 ‘과일의 여왕’이라고도 불린다.

비타민과 아미노산, 유기산이 풍부해 피로 해소와 활력 증진에 도움이 된다. 포도의 껍질과 씨에 들어 있는 레스베라트롤 성분은 노화 방지·항암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빈혈에 좋은 철분과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안토시아닌 성분도 풍부하다.

동의보감에는 ‘포도는 기운이 나게 하며 이뇨 작용을 도와주고 기혈과 근골을 보강하고 비위, 폐, 신장을 보하여 몸을 든든하게 한다’고 기록돼 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