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조 설립 개입’ 호원 압수수색…수사 관심
2020년 07월 28일(화) 00:00
기아차 1차 협력업체인 ㈜호원의 노조 설립 과정에서 회사측의 개입 의혹 등 부당노동행위〈광주일보 2020년 3월 18일 6면〉와 관련, 검찰 수사가 이뤄지면서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 등에 따르면 금속노조 호원지회 등은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호원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금속노조 등에 따르면 광주지검은 지난 24일 부당노동혐의로 호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노조 관련 서류, 컴퓨터 하드디스크, USB 등을 복사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지난 2월 금속노조 호원지회 설립 과정에서 사측이 부당하게 개입, 노조 가입을 막고 다른 노조 설립을 지원했다며 회사측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호원은 기아차 1차 협력업체로 광주지역 대표 자동차 부품제조업체로, 전체 직원이 400명이 넘어 과반 노조 구성에 따른 교섭권 확보를 위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갈등이 치열하다. 이 과정에서 강성 노조 설립을 막기 위해 회사측이 개입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금속노조 호원지회측은 “회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고소고발을 하면서 문자, 카톡, 녹취내용을 증거로 제출했고,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조사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