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타트업 손잡은 기아차 “미래 e-모빌리티 시장 선도하겠다”
전담 법인 ‘퍼플엠’ 설립… ‘코드42’와 협업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 기반 사업 추진
2020년 07월 21일(화) 00:00
기아차 송호성(왼쪽) 사장과 코드42 송창현 대표가 상호 협업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기아자동차가 국내 스타트업과 손잡고 별도 법인을 세우는 등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시장의 주도권 확보에 나섰다.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에 관심은 높아지는 상황에서 현재 내연기관 중심의 서비스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20일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Purple M)을 설립하고 코드42(CODE42)와 협력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역량을 결집한다고 밝혔다.

신설법인 퍼플엠은 전기차 기반의 e-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을 지향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를 선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퍼플엠은 전기차 기반의 고객 맞춤형 ‘e-모빌리티’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하는 기업으로, 기아차는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 전담 법인을 별도로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코드42는 양사간 협력을 보다 강화하는 차원에서 퍼플엠에 출자하고 이사회도 참여한다.

기아차와 코드42는 신설법인을 앞세워 고객에게 신개념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과감한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공동 목표를 실현할 방침이다.

퍼플엠은 코드42의 기술력이 집약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UMOS, 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를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유모스는 자율주행차와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을 이용해 차량호출과 차량공유,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온라인 쇼핑 등 모든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이다. 기아차는 자사의 풍부한 사업 기반과 코드42의 독보적 IT 기술력이 결합돼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퍼플엠은 스타트업의 강점만을 녹여 운영된다.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산업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속한 의사결정, 수평적 소통 문화, 도전적 실행력 등을 핵심 운영 가치로 둘 계획이다.

이사회 의장은 코드42 송창현 대표가 맡아 활동한다. 퍼플엠 CEO에는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풀러스’ 대표 출신 서영우씨가 임명됐다.

국내에서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신설법인을 매개로 동등한 위치에서 협업하는 사례는 이례적이다.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한 차원 높은 단계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코드42는 미래 혁신 기술 분야 국내 최고 업체로 기존과 차별화된 e-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새로 설립된 퍼플엠을 중심으로 기아차는 미래 e-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창현 코드42 대표는 “전기차 시대를 본격 앞당기고 있는 기아차와 힘을 모아 설립한 퍼플엠이 e-모빌리티 인프라부터 서비스까지 모든 영역을 아우르도록 만드는 게 우리의 방향”이라며 “코드42의 핵심 기술력이 결집된 유모스는 e-모빌리티 생태계를 완성시키는 동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