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피해자·국민께 사과” 고개 숙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이낙연 의원 ‘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과
서울시에 진상 규명 촉구·당내 성인지 교육 강화 추진
2020년 07월 15일(수) 19:2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왼쪽)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파문이 확산하자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의원이 공식 사과하고 나서는 등 적극 대응하고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15일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낙연 의원도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처절하게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당 광역단체장 두 분이 근래에 사임을 했다. 당 대표로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고하게 지켜왔다.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하게 밝혀주시길 바란다”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의 수단으로 활용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기강을 세울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당규를 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과 관련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처절하게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기신 과제를 돌아봐야겠다.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면서 “국민께서 느끼시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또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 바란다”며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전날 침묵을 깨고 사과문을 발표했던 당내 여성 의원들의 목소리도 이어졌다.남인순 최고위원은 “당 젠더폭력대책TF 위원장으로서, 반복되는 사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피해 호소인이 겪을 고통에 대해 위로와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당 참좋은정부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인천·강원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우리 당 지방정부에서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독 뼈를 깎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당내 성인지 교육 강화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을 추진하고,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비위를 점검할 수 있는 기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송갑석 대변인이 최고위 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