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국회 개원연설 공수처 설치 촉구할 듯
코로나19 극복 협조요청도
2020년 07월 15일(수) 19:15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16일 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 개원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지난해 10월 22일 시정연설 후 약 9개월 만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내일 그린 뉴딜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한 국회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일정을 조정하고 개원을 축하하러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30분 가량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이날 연설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정책에 국회가 협조해 달라고 당부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부동산 문제를 언급할 것인지 주목된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시행일인 15일을 넘겼다는 점에서 여야가 신속히 공수처 설치에 나설 것도 촉구하지 않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한 메시지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강 대변인은 “최장 지각 개원식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상황이라서 국회를 향하는 문 대통령의 발걸음이 가벼울 수만은 없다”며 “(개원식이 계속 늦춰지면서) 문 대통령은 현재 개원 연설문을 9번째 고쳐 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국회 개원 연설은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된 지 48일 만으로, 역대 가장 오래 지연됐다. 지금까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18대 국회 개원연설(2008년 7월 11일, 임기 시작 후 43일만)이 최장 기록이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