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확산 속 골프모임 공무원 징계 촉구
국민청원 등장…금정면장 등 중징계 요구 1인 시위도
2020년 07월 12일(일) 19:40
광주·전남지역에서 최근 코로나 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골프모임을 가진 공무원들에 대해 엄중한 징계를 촉구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랐다.

전남 영암군농민회는 1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영암군 금정면장에 대해 중징계할 것을 요구했으며, 13일부터 영암군청에서 1인 시위를 갖기로 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 10일 ‘영암 금정면장 코로나 확진 관련’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제기됐다. 앞서 전남 30번 확진자인 A씨는 자격증 취득을 위해 지난 7월 1일과 2일 광주고시학원에서 광주 127번 확진자의 같은 강의실에서 야간반 수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A씨는 지난 4일 영암 소재 한 골프장에서 영암군청 소속 6명, 전남도청 3명, 보성군청 1명, 광주시청(콜센터 여성 공무직) 1명 등과 함께 라운드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김영록 지사는 지난 10일 사과문을 내고 “코로나19가 광주·전남 지역에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전남도와 시군 소속 공무원의 잘못된 처신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고 발표했다. 다만 함께 골프를 쳤던 전남도청 공무원 3명을 비롯해 11명의 공무원이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으로 확인된 바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