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직자들 코로나 방역 의식 이리 무뎌서야
2020년 07월 10일(금) 00:00
광주에서 2차 유행이 시작된 코로나19가 전남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전남으로 전파시킨 매개자가 공무원으로 드러나면서 전남 도청을 비롯한 관공서가 한때 폐쇄 조치되는 등 파장이 커졌다.

당국의 조사 결과 전남 30번 확진자(영암 금정면장)는 광주 고시학원 수강생으로, 야간 수업을 받은 뒤 증상이 나타나기 전까지 4일간 골프장을 비롯해 광주·전남 곳곳을 활보하고 다녔다. 특히 주말에 동료 공무원들과 골프 라운딩을 하면서 밀접 접촉을 했는데, 동반자들이 공직자들이다 보니 전남 도청과 영암군 등 관공서가 폐쇄되는 등 후폭풍이 일기도 했다.

전남 도청은 30번 확진자와 라운딩을 한 직원들이 근무하는 3개 부서를 그제 일시 폐쇄했다가 접촉자들이 음성으로 나오자 어제 정상 업무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치단체 청사가 폐쇄 조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영암군은 30번 확진자와 접촉한 면사무소 여직원이 추가 확진을 받자 어제 군청과 금정면 등 면사무소 3곳, 경로당 3곳을 폐쇄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였다. 보성군도 30번 확진자와 라운딩을 한 공무원들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군청 1개 부서와 회천면사무소를 오늘까지 이틀간 폐쇄하기로 했다.

관공서 폐쇄 조치는 업무 차질로 인한 행정 공백을 불러온다는 점에서 일반 상가 폐쇄와는 비교할 수 없는 타격을 준다. 그것도 공직자가 코로나19 확산의 매개자로 관공서 폐쇄에 영향을 미쳤다는 데 사안의 심각성이 있다.

자신들은 무책임하게 행동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민들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 달라고 말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공직자들은 코로나19 예방과 관리를 더욱 철저하게 해야 한다. 특히 거리 두기 등 방역 매뉴얼을 제대로 지키는 것은 자신뿐만 아니라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 길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