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려했던 고3-재수생 성적 차이 안났다
수학 가형 어렵고 다른 과목 평이
졸업생·등급별 비율 큰 차 없어
2020년 07월 08일(수) 19:00
지난달 18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 결과 고등학교 3학년 현역과 재수생 간 성적차이가 크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학 가형만 지난해보다 어려웠고, 나머지 과목은 평이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8일 이 같은 6월 모의평가 채점결과를 발표하며 “졸업생 비율과 등급별 비율, 표준점수를 비교하면 예년과 큰 차이가 없어 우려할 만한 결과는 없다”고 말했다.

이번 6월 모의평가에 응시한 수험생은 총 39만 5486명으로 재학생은 33만 9658명(85.9%), 졸업생은 5만 5828명(14.1%)이었다.

재수생 비율은 지난해 6월 모의평가(14.8%)보다 0.7%포인트 줄었다. 다만 올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9월 모의평가와 12월 수능에서는 졸업생 비율이 더 늘어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대학 비대면수업이 늘어남에 따라 반수생이 급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 상태다.

1등급 하한 표준점수(등급컷)를 살펴보면 국어 132점으로 4.41%만 1등급을 받았다. 2등급(126점)은 6.89%, 3등급은 117점(12.76%)이다.

수학 영역의 1등급 하한선은 가형 132점,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가형은 1등급이 5%, 2등급(125점) 7.59%, 3등급(118점) 10.86%다. 나형의 경우 1등급이 4.54%, 2등급(129점) 7.3%, 3등급(119점) 11.33%다.

절대평가인 영어는 1등급(90점) 이상이 8.73%, 2등급(80점) 12.12%, 3등급(70점) 16.65%로 나타났다.

평가원은 구체적으로 고3 현역과 재수생 집단 간 성적 격차에 관심이 높지만 비공개 방침이다. 수능 출제 기초자료로 활용한다는 이유에서다.

영역별 응시자를 살펴보면 국어 영역은 39만4024명, 수학은 자연계열 학생들이 치르는 가형 15만352명보다 수학 나형이 23만9327명으로 더 많았다. 사회탐구 영역은 21만1102명, 과학탐구 영역 17만4308명, 직업탐구 영역 7865명,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1만4283명이었다.

주요 영역·과목의 난이도는 수학 가형만 지난해 수능보다 어려웠고 나머지 국어·수학 나형·영어는 쉽게 출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어 만점자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9점으로, 지난해 수능(140점) 대비 1점 낮아졌다.

수학 가형 표준점수 최고점은 143점으로 작년 수능(134점)보다 10점이나 높아 난이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나형의 경우 작년 수능(149점)보다 낮은 9점 낮은 140점이다.

영어도 지난해 수능 1등급 비율이 7.4%였던 점을 고려하면 비교적 쉬웠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한편 다음 9월 모의평가는 오는 9월16일, 수능은 12월3일로 예정돼 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