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공수처 다음달 15일 출범”
백혜련, 공수처장 후보 추천권 제2 야당에 이관 규칙안 발의
2020년 06월 30일(화) 00:00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오는 7월 15일 법정 시한 내 출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설치는 검찰개혁의 핵심”이라며 “(미래통합당이) 방해한다면 공수처법 개정을 포함한 특단 대책으로 반드시 신속하게 공수처를 출범하겠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회의 견제를 받지 않는 괴물 사법기구가 탄생하는 것을 방치할 수 없다’고 비판한 데 대해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7명 중 야당 몫 2명이 반대하면 추천이 불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에 (주 원내대표의) 폭언은 사실을 심각히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현재 공수처 제도는 야당이 완전히 통제 가능하다”며 “국민 80%에 가까운 지지를 받은 공수처법을 완전히 백안시하는 것으로 한번 해보자는 말밖에 안 된다”고 꼬집었다.

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는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마련 등이 필요하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원 구성 합의가 안 되면 민주당 독자로 공수처 출범을 할 수 있는 상황이 된다”며 “운영위원회가 인사청문회법 개정안 등 공수처 후속법안을 1호로 처리한 뒤 법사위로 넘겨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제1야당이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추천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이를 제2야당에 주는 운영규칙안을 발의한 상태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