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여대, 영세·소상공인 돕기 ‘착한 소비운동’
2020년 05월 28일(목) 00:00
광주여자대학교(이선재 총장) 교수와 교직원이 지역 영세상인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착한 소비운동에 동참했다.

27일 광주여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매출부진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상인들을 돕기 위해 교수·교직원이 기금 1000만원을 모아 광주 지역사랑 상생카드를 구입했다. 교직원 200명에게 1인당 5만원이 적립된 카드를 지급해 지역 상권의 소비 촉진을 유도할 계획이다.

착한 소비운동에는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 매출 증대를 통한 경영난 해소를 돕기 위해 교수·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이선재 광주여대 총장은 “조그만 정성이나마 지역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모았다. 모두가 조금씩 돕고 양보하는 자세로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