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병원, 경북 코로나 중증환자 3달만에 완치 퇴원
2020년 05월 26일(화) 19:16
조선대병원에서 입원·치료중이었던 경북의 7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상황에서 지난 2월28일 조선대병원으로 이송돼온 경북 영천의 김모(여·79)씨가 이달 25일 완치, 의료진의 환송을 받으며 귀가했다.

김씨는 경북에서 조선대병원으로 도착 당시 이미 기도삽관과 인공호흡기 치료 등 중환자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된 상태여서 호전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곧바로 음압격리실로 입원한 김씨는 치료 도중 객혈 증상을 3번이나 보이는 등 위독한 상황을 맞이도 했다.

조선대병원은 김씨의 치료에 감염내과뿐만 아니라 호흡기내과, 영상의학과,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등의 의료진은 물론 간호사들이 함께 레벨D 방호복 차림으로 24시간 밀착 치료에 매진했다.

윤나라 조선대병원 감염관리실장은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고 지역사회 감염으로 번지고 있지만, 이번 소식으로 인해 의료진들이 모두 힘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환자 치료에 적극 매진해준 여러 진료과 의료진과 간호사들의 열정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