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40주년 기념식 방송사 사장 2명 초청 이유는
행사위 “미흡한 5·18 실상 보도 일깨우기 위한 것”
2020년 05월 19일(화) 00:00
40주년 5·18민주화운동 정부기념식에 언론을 대표해 KBS와 MBC사장이 초청을 받았다.

기념식이 끝나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5·18민주묘지 방문시 오월 3단체장(5·18 유족회장, 부상자회장, 구속부상자회장) 과 양승동 KBS 사장, 박성제 MBC사장이 동행했다.

18일 ‘40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행사위)에 따르면 두 방송사의 사장은 정부 기념식에 참석한 뒤, 국립5·18묘지에서 대통령과 동행한 언론사 대표로는 유일하다.

두 언론사 대표는 국립5·18민주묘지 제1묘역에서 헌화까지만 진행하고, 제2묘역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위 관계자는 “두 언론사의 대표만을 초청한 것은 40년 전 언론이 5·18의 참혹한 실상을 제대로 보도하지 않은 점을 일깨우기 위함이다”고 말했다.

1980년 5월 20일 광주시민들은 광주에서 자행되고 있는 공수부대의 만행을 전혀 보도하지 않고 정부의 발표만을 일방적으로 보도하는 방송국에 찾아가 항의했으며, 이 과정에서 광주 MBC방송국 건물이 전소하고 KBS는 TV주조정실이 불탔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