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형 유통매장들, 고급 커피로 고객 유혹
롯데아웃렛 수완점 ‘폴 바셋’ 유치
광주신세계 ‘이달의 커피’ 제공
2020년 04월 09일(목) 00:00
롯데아웃렛 수완점 ‘폴 바셋’ 매장. <롯데쇼핑 제공>
광주지역 대형 유통매장들이 고급 커피 매장과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며 고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롯데아웃렛 수완점은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를 유치하며 매장 고급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롯데아웃렛 수완점은 지난 달 말 231㎡(70평) 규모 ‘폴 바셋’ 매장 문을 열고 관련 경품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이 커피 전문점은 2003년 세계 바리스타 챔피언십(WBC)에서 ‘역대 최연소 챔피언’을 수상한 호주 출신 바리스타 폴 바셋의 이름을 땄다.

호남지역에서는 3번째, 광주·전남지역에서는 광주신세계에 이어 2번째로 문을 열었다.

‘폴 바셋’은 회원 등록 뒤 이 매장에서 음료를 처음 구매하면 다음 날 무료 음료권을 받을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신관에 ‘멤버스바’를 열며 음료 서비스를 벌이고 있는 ㈜광주신세계는 매달 다른 원두를 사용하며 소비자 이목을 끌고 있다.

4월의 커피는 ‘파푸아뉴기니 블렌드’ 스페셜티 커피이다. 파푸아뉴기니 레나플랜테이션, 브라질 세하도, 에티오피아 시다모 등 원두 3종을 조합해 단맛과 산미를 강조했다. 신세계 멤버스바는 우수고객이나 레드클럽 이상 VIP 고객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테이크아웃(포장용) 카페이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