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시아나항공, 3000억 단기차입금 증액 결정
자기 자본 대비 33.03%
2020년 04월 07일(화) 19:10
아시아나항공 기업이미지.
아시아나항공은 3000억원의 단기차입금 증액을 7일 이사회에서 결정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는 자기 자본 9082억8800만원 대비 33.03%에 해당한다.

차입 목적은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 차입 형태는 한도여신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산업은행 외화지급보증(2152억원) 및 수출입은행 수입이행성보증(848억원)의 한도여신 전용 관련 이사회 결의에 따른 공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번에 차입하기로 결정한 자금은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스탠바이 LC 용도(보증신용장) 3000억원이다.

한도 대출 8000억원은 아시아나항공이 전액 대출받아 사용했다. 이번 차입으로 인해 아시아나항공의 금융기관쪽 차입 금액은 1조5074억원, 단기 차입금은 2조3069억원으로 늘어났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