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정부 만든 광주·전남, 민주당의 중심 돼 달라”
임종석 前비서실장 인터뷰
“호남주자, 비전과 가치 중요”
2020년 04월 06일(월) 20:00
호남의 차세대 주자로 평가받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6일 오전 광주송정역에서 광주일보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문재인 정부를 만든 광주가 민주당의 중심이 돼 달라”고 민주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6일과 7일 이틀 일정으로 광주·전남지역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임 전 실장은 이날 “광주정신은 촛불정신과 하나가 돼서 문재인 정부 탄생에 핵심 동력이 됐다”며 “이번 총선을 계기로 광주·전남이 민주당의 중심으로 다시 서고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을 잇는 4기 민주정부 창출의 역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현재의 민주당 후보 진용으로 호남 정치 복원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호남 정치의 세대교체가 조금 더 빨랐으면 좋았겠지만 광주·전남이 민주당의 중심에 서는 선택을 해준다면 그들이 가지는 의미와 무게는 크게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20대 국회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정치와 국회를 새롭게 하는 것이 이번 총선의 화두”라며 “광주의 선택을 전국이 지켜보고 있다. 한국 정치를 바꾸기 위해 광주가 새로움을, 변화를 선택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호남 중진의 관록도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공과가 있겠지만 정치적 선택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 온당하다”며 “개인 역량이 뛰어나도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한다”고 민생당 및 무소속 후보들의 한계를 지적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 등 통합당에서는 입만 열면 정권 심판 얘기를 하고 있다.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 후반기의 안정과 혼란을 결정하는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한 석이 아쉬운 상황이라는 점을 광주·전남 시도민들께서 생각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 친문(친 문재인) 주류 진영의 호남 주자 비토론과 관련해서는 “민주당 당원들은 함께 한 역사가 있으며 결코 지역적 잣대로 재단할 수 없다”며 “호남 출신이 문제가 아니고 어떠한 비전과 가치, 리더십을 가지고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한편, 임 전 실장은 자신의 향후 진로에 대해 “언젠가 저의 진심과 꿈에 대해 말씀드릴 때가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제가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