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기아차, 코로나19 피해 고객 보증수리기간 연장
2020년 04월 02일(목) 19:00
현대·기아차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보증이 만료되는 고객 중 코로나19로 보증수리를 받지 못한 고객을 대상으로 보증수리기간 연장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관련 의료진과 방역요원을 비롯해 병원 입원, 자가 격리 등으로 이동이 불가한 사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외출을 자제했던 고객 등을 위해 마련된 조치다.

보증기간은 6월 30일까지 연장되며, 2월부터 4월 중 현대·기아차 서비스네트워크 입고 이력이 있으면 연장이 제외된다.

고객센터를 통해 사전 정비 예약을 하고 전국 서비스네트워크를 방문해 보증수리를 받으면 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고객의 불이익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보증기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고객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