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학 연기 초중고 세부 방역 대책 마련해야
2020년 03월 18일(수) 00:00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일이 다음 달 6일로 2주일 더 연기됐다. 밀집도가 높은 학교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할 위험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교육부가 어제 세 번째 개학 연기(휴업 명령) 조치를 단행한 것이다.

교육부는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사 일정과 방역 관리 지침도 내놓았다.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개학 연기 4주차 이후의 휴업 일수인 열흘을 법정 수업 일수(초중고 190일, 유치원 180일)에서 감축하라고 권고했다. 또 개학 연기 기간에는 원격 학습을 운영하도록 했으며, 학교 방역을 위해 정부 추경 예산안에 편성된 지방교육 재정교부금 2543억 원을 긴급 돌봄 지원과 방역 물품 준비, 온라인 학습 운영에 활용되도록 시도교육청과 협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4차 개학 연기’를 하거나 역으로 3월 말에 다시 개학을 결정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두 열어 두었다. 하지만 감염병 전문가들은 개학을 무기한 미룰 수는 없는 만큼 이제는 개학을 전제로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 특성상 장기전이 불가피하므로 이번 개학 연기 기간에 학교 방역 시스템을 촘촘히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시도와 교육청은 긴밀히 협력해 각 학교에 열화상 카메라와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 필수 방역 물품을 신속히 확보하고 환자 발생에 대비 소독 및 격리 등에 대한 상세한 방역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학생과 교사들에 대한 위생 교육을 강화해 개학 이후에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