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 2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2020년 02월 28일(금) 19:02
순천에서도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전남지역 두번째 확진자인 A(여·25)씨는 확진 전 식당 등을 방문 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온다.

28일 순천시 등에 따르면 순천시 조례동에 거주하는 A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순천시 한 병원 간호사인 A씨는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친구를 만나기 위해 대구시 동성로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대구를 다녀온 후인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병원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지난 22일부터 발열증세로 자가격리중 이었다.

A씨는 지난 26일 이탈리안 레스토랑과 보리밥집를 찾았다.

지난 27일에는 미열과 기침 증세까지 보이자 스스로 순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 현재까지 A씨는 신천지 교회와는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순천시 등은 현재 A씨의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김한영 기자 young@kwangju.co.kr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