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천이 곧 당선? 지역 발전 공약 외면해서야
2020년 02월 27일(목) 00:00
제21대 총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각 정당에서는 지역 현안을 담은 정책과 공약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예비후보들은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자신감 탓인지 경선에만 신경을 쓰는 듯하다. 호남을 기반으로 한 3당 역시 통합에만 신경을 썼던 탓인지 지역 발전을 위한 현안 사업은 뒷전으로 밀린 느낌이다.

민주당은 어제부터 21대 총선 국회의원 후보 공천을 위한 광주·전남 선거구 경선에 본격 돌입했으며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3당도 민생당으로 통합하면서 지역구에서 민주당과 한판 승부를 벼르고 있다. 하지만 이 지역 일부 민주당 경선 주자들은 타 지역에 비해 높은 정당 지지율에 취하다 보니 경선에만 올인하고 있는 듯하다.

후보 간 고소·고발이 판치는 등 혼탁 경선으로 얼룩지고 있는 것도 그 때문일 것이다. 실제로 민주당의 당내 경선은 공약과 정책은 실종된 반면 비방과 고소·고발이 오가는 진흙탕 싸움에 가까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이들 일부 예비후보들이 상대방 흠집 내기에만 몰두하면서 정작 경선 과정에서 내놓아야 할 지역 현안을 담은 정책과 공약은 아예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4·15 총선을 앞두고 민선 7기 주력 사업의 하나인 인공지능(AI)중심산업혁신사업, 광주 송정역 KTX투자 선도도시 등 굵직한 현안 사업들을 여당 총선 공약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 역시 4세대 원형방사광 가속기 유치 사업 등 7개 분야 36개 사업을 제안했다.

이번 4·15 총선은 지역 발전을 앞당길 절호의 기회다. 특히 광주·전남의 현안들은 지역의 미래 먹거리가 달린 만큼 반드시 총선 공약으로 연결되도록 해야 한다. 각 당의 후보자들은 이번 총선의 중대성을 깊이 인식해 지역 발전을 이끌 공약 경쟁을 펼쳐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