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행안부·전남도·경북도 지역특화형 마을기업 지원 협약
2020년 02월 20일(목) 00:00
행정안전부·전남도·경북도가 영·호남 지역특화형 마을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이들 기관은 19일 순천시 낙안면과 경북 의성군 안계면이 행정안전부 지역특화형 마을기업 육성 지역으로 선정돼 이를 지정·지원하기 위해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사진> 이날 행안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종인 행안부 차관을 비롯해 이재관 지방자치분권실장, 전남도 윤병태 정무부지사, 경북도·순천시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지역특화형 마을기업 육성사업’은 주민 스스로 지역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마을 사업을 직접 설계·운영한 주민 자치형 사업으로 전남(순천시 낙안면)과 경북(의성군 안계면)이 전국 최초로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