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스카 효과 통했다 …‘기생충’ 북미 박스오피스 4위로 껑충
국내에도 재관람 열풍
재개봉 좌석 판매율 1위
2020년 02월 13일(목) 00:00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 팀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극장가에 오스카 효과가 시작됐다.

지난 9일(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 상을 휩쓴 ‘기생충’이 하루 만에 북미 박스오피스 순위가 12위에서 4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시상식 다음 날인 10일 총 50만1222달러(5억9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기생충‘은 지난해 10월 개봉한 뒤 줄곧 10위권 밖에 머물렀으나 아카데미 시상식이 가까워질수록 조금씩 순위가 상승해 시상식 당일에는 12위를 기록했다.

북미 배급사 네온은 상영관 수를 현재 1060개에서 이번 주말 2000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어서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이례적인 흥행 수입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일부 전문가들은 ‘기생충’이 최종 4500만∼5000만 달러(592억원) 매출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북미 수입은 약 3600만달러다.

국내에도 재관람 열풍이 인다. 지난 10일 재개봉한 ‘기생충’은 이틀 만에 1만명을 불러모아 박스오피스 5위를 차지했다.

전날 좌석 판매율은 25.8%로, 현재 상영 중인 전체 영화 가운데 가장 높다.

CGV는 전국 30개 지점에서 ‘기생충’ 특별전을 진행 중이며 롯데시네마도 오는 25일까지 전국 30개 지점에서 ‘기생충’을 재상영한다. 26일에는 ‘기생충’흑백판이 다시 내걸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