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FC 챔스리그 일정 변경...K리그팀 중국 원정 → 홈으로
2020년 01월 29일(수) 19:5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AFC챔피언스리그의 중국 경기 일정이 변경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9일 “아시아축구연맹(AFC)이 AFC챔피언스리그(ACL) 조별 예선 경기 중 중국 클럽의 홈경기로 예정된 1~3차전 일정을 모두 원정 경기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번 일정 변경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고려, ACL 참가 선수와 구단의 안전보장을 위해 시행됐다.

이에 따라 FC서울, 울산현대, 수원삼성 그리고 전북현대는 예정과 다른 일정으로 조별리그 경기를 치르게 됐다.

E조에 속한 서울은 2월 11일 예정됐던 베이징 궈완과의 원정경기 대신 안방에서 1차전을 갖는다. 대신 5차전(4월 22일)을 원정경기로 치른다.

상하이 선화와의 2차전(2월 18일) 원정을 앞두고 있던 F조의 울산도 홈에서 먼저 경기를 갖고, 6차전(5월 6일)을 위해 원정길에 오른다.

수원과 광저우 헝다의 G조 1차전(2월 12일) 경기도 수원의 홈경기로 변경됐다. 수원은 4월 21일 원정길에 나서 5차전 대결을 벌인다.

H조에서 경쟁하는 전북도 원정경기로 예정됐던 상하이 상강과의 2차전(2월 19일)을 홈경기로 먼저 치른다. 이후 5월 5일 원정경기로 6차전을 치른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